POST

빨간 날에 읽고 싶은 책을 만드는

카멜북스의 매일을 소개합니다.

Daily > Post

싫은 소리 하나 못 하고

처음이 어렵지, 한 발을 떼는 순간 여러분의 인생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벅찬 부탁은 거절해도 괜찮습니다. 그 거절로 여러분에게 손가락질하는 인연은 한 번쯤 관계를 다시 생각해 보는 게 어떨까요?

2018.07.19

 

 성실하고 평범한 대학생 홍설. 눈에 띄지 않게 조용히 묻어가는 대학 생활을 하고 있다.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니 학점도 나쁘지 않았다. 성격까지 착해서 조별 과제를 하면 혼자 고생하기 일쑤였다. 그러던 어느 날 사건이 발생했다. 경쟁률이 심했던 한 과목의 수강신청 날, 도서관 컴퓨터에 로그인을 한 게 화근이었다. 홍설 몰래 다른 선배가 그녀의 수강신청을 취소를 하고 본인의 이름을 올렸던 것. 그뿐만이 아니다. 조별 과제 준비할 땐 하나둘 핑계를 대고 빠지고, 밤새 자료 준비와 발표 준비까지 코피 터지게 고생한 것은 홍설 단 한 명뿐이었다.

- tvN 드라마 <치즈 인더 트랩> 중에서 

 

 

 
 
자신을 너무 혹사시켜 왔어요.

남들에게 당할 게 뻔한데,
싫은 소리 하나 뱉지 못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아주 쉽게 바스러지는 쿠키 같았죠"

뒤에서 욕이 나올까 봐, 그저 웃으며 괜찮다고
이해하고 넘어간 적이 한두 번이 아닙니다.
 
 
어쩌다 거절을 하게 되면, "너 변했다"라는 소리를 듣지 않으신가요?

그동안의 호의는 잊어버리고, 거절만 기억하는 상대에게 받은 상처는 어디서도 보상받지 못합니다.
마음에 큰 상처로 남아 있죠.

싫은 소리 하지 못하고 입을 앙다문 채 살아가는 여러분.
계속해서 눈치만 보며 살다 보니 어느새 마음은 병이 들어버렸습니다.
통증은 온몸으로 번졌습니다.

나도 한번 나를 위해 손을 번쩍 들고 말해 보고 싶어요.
나도 사람이다. 그러니까 나도 나를 위해 살아갈 거다.

용기 있게요. 손을 번쩍 들고요

처음이 어렵지, 한 발을 떼는 순간 여러분의 인생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벅찬 부탁은 거절해도 괜찮습니다.

그 거절로 여러분에게 손가락질하는 인연은 한 번쯤 관계를 다시 생각해 보는 게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