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

빨간 날에 읽고 싶은 책을 만드는

카멜북스의 매일을 소개합니다.

Daily > Post

고양이가 하는 고마움의 표현

어느 날은 내 앞에 툭, 잠자리를 가져다 주었는데 그것이 고양이가 하는 고마움의 표현이라는 말을 들었다.

2018.09.27

고양이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던 그녀와,
그녀에 대해 모르던 고양이가 함께 살면서,
서로가 낯설고 삐걱거렸습니다.

어느 날은 이불에 오줌을 쌌고,
어느 날은 밤새 돌봐야 할 만큼 아프기도 했죠.

언제나 미안함이 반, 귀여움이 반
미움과 사랑이 반반이었습니다.

 

 

아마 그 둘이 그때부터 진짜 가족이 되었던 거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