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

빨간 날에 읽고 싶은 책을 만드는

카멜북스의 매일을 소개합니다.

Daily > Post

이 시간은 완벽하다

오로지 즐거운 것으로 채우는 이 시간은 완벽하다

2018.10.15

남이 말하는 대로 살지 않았습니다.
대학 시절, 다들 미팅을 하기도 하고
토익이나 토플 학원을 기웃거렸지만,
난 프랑스 문화원이나 영화관 등을 혼자 자주 드나들었습니다.
 

 

졸업 후에도 대기업 입사에 관심을 두지 않고,
하고 싶은 일을 찾아, 가고 싶은 직장에 스스로 이력서를 넣고 입사하였습니다.

누군가의 권유보다는 내가 가고 싶은 곳이 우선이었습니다.

그랬던 내가, 지금은 상사의 결정을 따라야 하는 일을 하고 있지만,
가끔 하고 싶은 일을 합니다.

 

 

고소한 팝콘과 어울리는 달콤한 음료를 소파에 얹어두고,
옛 영화의 흑백화면이 집중합니다.
무채색의 이상과 배경에 나만의 색깔을 입혀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