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

빨간 날에 읽고 싶은 책을 만드는

카멜북스의 매일을 소개합니다.

Daily > Post

미뤄둔 게 너무 많다

언제라도 할 수 있다고 생각해 미뤄둔 게 너무 많다

2018.12.03

우리는 살아가면서, 수많은 약속을 합니다.

"밥 한번 먹자."
구체적인 기약 없이, 언제든 만날 수 있으니까.

연락만 하면 언제든지 만날 수 있을까요?
 

기약 없는 약속뿐만 아니라,
우리는 미뤄둔 것이 너무 많습니다.

지저분한 책상 정리.
아직도 옷장을 차지하고 있는 여름옷.
일주일째 바지 주머니에 있는 영수증 쓰레기.

오늘도 무언가를 미뤄두었다면,
지금 당장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