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

빨간 날에 읽고 싶은 책을 만드는

카멜북스의 매일을 소개합니다.

Daily > Post

어쩌면 한 번의 겨울, 두 번의 크리스마스

한국의 그레고리력과 다른 율리우스력을 사용하는 러시아였기에 가능했던 우연인 동시에 행운이었다. 새해가 시작되는 1월 1일을 일 년 중 가장 큰 명절로 보내는 러시아인들은 연말부터 성탄절이 있는 주까지 길게는 보름가량 홀리데이 시즌을 보내고, 도시는 그보다 이른 십이월 초부터 축제 분위기로 들썩인다. 그 축제의 클라이맥스를 다름 아닌 붉은 광장에서 감상했으니 억세게 운이 좋았다 할 만하지 않은가.

2018.12.14

상상해 본 적 있나요? 한 번의 겨울, 두 번의 크리스마스 

 

한국의 그레고리력과 다른 율리우스력을 사용하는 러시아였기에 가능했던 우연인 동시에 행운이었다. 새해가 시작되는 1월 1일을 일 년 중 가장 큰 명절로 보내는 러시아인들은 연말부터 성탄절이 있는 주까지 길게는 보름가량 홀리데이 시즌을 보내고, 도시는 그보다 이른 십이월 초부터 축제 분위기로 들썩인다. 그 축제의 클라이맥스를 다름 아닌 붉은 광장에서 감상했으니 억세게 운이 좋았다 할 만하지 않은가.

 


 

생각만으로도 설레고 기분 좋은 단어 '크리스마스'

어릴 때는 산타할아버지가 주는 선물이 설레게 했고, 아빠가 산타인 것을 알고 난 후에는 사랑하는 사람, 가족과 따뜻한 시간, 특별한 음식을 먹는 것만으로도 설렜습니다. 그런데 러시아에서는 크리스마스가 2번이라니, 완전 멋지지 않나요?

한국의 크리스마스 분위기는 길지 않습니다. 25일이 지나면 바로 끝나버리죠. 그 설렘이 오래 갈 수 있는 곳 러시아. 한국에서 한 번의 크리스마스를 보내고, 러시아에서 또 한 번의 크리스마스를 보낸 작가님처럼 떠나고 싶어집니다.


 

아들은 대체 뭐가 그렇게 좋아서 여행을 다닐까? 엄마는 그래도 내 나라가 좋던데.

여행 전후로 저녁식사를 함께할 때면 어머니는 한 번씩 이렇게 물으신. 평생 어디 놀러 가자는 말 한번 한 적 없는 아들이 뒤늦게 여행에 빠져 이름조차 생소한 나라와 도시들로 떠나고 있으니 궁금하실 만도 하다. 만약 인터뷰나 방송에서 이런 질문을 받았다면 모호한 단어들을 최대한 근사하게 꾸며서 문장으로 만들어야겠지만 어머니에게는 쉽게 말씀드려야 한다.

, 생각해봐 엄마. 일 년 내내 엄마가 좋아하는 코스모스가 피어 있는 곳이 있다고. 얼마나 좋겠어. 우리나라가 봄, 여름, 가을, 겨울이 다 있어서 좋다고 하잖아. 근데 저기 지중해에 있는 도시들을 가 보니까 365일 봄처럼 포근한 곳이 있더라고. 그런 곳에 사는 사람들은 얼마나 행복하겠어. 그런 식이야. 여행하다 보면 그동안 내가 믿고 있던 것들이 하나씩 깨지는 재미가 있어.


С Рождеством(메리 크리스마스)!”

<어쩌면 _할 지도> 김성주 작가님의 모든 여정의 출발점이나 고향인 러시아. 여행이 기적을 안길 수 있다고 말해 준 도시. 러시아의 겨울 이야기를 읽으면서 작가님이 얼마나 기분이 좋았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우리도 러시아 모스크바에 가보고 싶게 만들었으니까요. 나의 여행 버킷 리스트에 러시아, 12월에 꼭 떠나보기 를 추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