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

빨간 날에 읽고 싶은 책을 만드는

카멜북스의 매일을 소개합니다.

Daily > Post

나만의 세계를 구축하고 싶다

나만의 세계를 구축하고 싶다

2019.03.04

흰 종이의 빈 공간을 까만 글자로 물들여갑니다.
작가가 되겠다고 결심한 적은 없었습니다.
읽고 쓰고 그리는 것이 취미가 되었고, 시간이 흐르면서 습관처럼 굳어졌고
마침내 자연스럽게 책으로 나왔을 뿐입니다.

고집스러울 정도로 문장의 흐름은 물론,
단어, 쉼표와 조사, 오탈자 등에도 주의를 기울여
좀 더 완성도 높은 원고를 만들어내고 싶습니다.
 

 

어른들의 에세이 <외롭지 않은 어른은 없어>의 안경숙 작가님의 글 쓰는 방법에 관한 부분입니다. 쓸수록 아쉽고, 고통스러운 순간도 많지만 모니터와 노트를 까만 글자로 채워가다 보면 그 시간은 순한 마음으로 물들어간다고 합니다.

여러분은 어떤 마음으로 글을 쓰고, 여러분의 세계를 만들어 가고 있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