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

빨간 날에 읽고 싶은 책을 만드는

카멜북스의 매일을 소개합니다.

Daily > Post

다이어트 전문가 나셨네, 오지라퍼 때문에 스트레스!

오지라퍼들은 남들의 일에 관여하면서 '그래도 내가 얘보다 낫네'라며 속으로 우월감을 느낄 수도 있습니다. 본인만 알고 있는 낮은 자존감을 올리기 위해 상대를 깎아내리는 것일 수 있습니다. 그건 본인을 위한 것이지, 상대를 위한 객관적인 평가가 아닙니다. 오지라퍼의 말은 사뿐히 즈려밝고 지나가는 게 우리가 휘둘리지 않고 살아가는 방법입니다.

2019.03.22



 

"연예인 할 것도 아닌데 뭘 그렇게 관리해"
"우리 나이에 살 빼면 더 늙어 보여"

왜 이렇게 나에게 잔소리하는 사람이 많은 건지. 어른이 된 후에 가까스로 부모님의 잔소리에서 벗어났다고 생각했는데, 생각하지도 못한 오지라퍼들이 주변에 너무 많습니다. 다이어트를 할 때에는 주변에 소문내는 것이 좋다는 누군가의 조언을 듣고 여기저기 말하고 다녔죠. 그런데 이건 이래서 안 되고, 저건 저래서 안 된다고. 자신이 인생 선배인 것처럼 조언하는 오지라퍼들은 그만 좀 떠나줬으면 좋겠습니다. 


그 누구도 지속 가능한 건강, 아름다움, 젊음을 위한
나의 노력에 대해 왈가왈부할 수 없어요

오지라퍼들이 하는 말에 상처받아 움츠러든다면 아무것도 할 수 없어요. 그들의 말에 휘둘리고, 그들을 미워하는 데 에너지를 쏟기보다는 이전 포스트에서도 말한 것처럼, 차라리 셀프 칭찬을 해주세요. 그게 더 살아가는 데 도움이 된답니다. 남을 미워하는 부정적인 생각보다는, 나를 칭찬하는 긍정적인 생각이 훨씬 좋으니까요.

 

딴지를 거는 사람들은 대부분 내 건강에 별 관심이 없고, 막상 내가 살을 빼고 나타나도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저 그 상황에서 나에게 할 말이 그것밖에 없었거나 순간적인 질투심에 던진 말일 가능성이 높다.

- 마인드 스트레칭 <다이어트 오지라퍼에 대처하는 법>

오지라퍼들은 남들의 일에 관여하면서 '그래도 내가 얘보다 낫네'라며 속으로 우월감을 느낄 수도 있습니다. 본인만 알고 있는 낮은 자존감을 올리기 위해 상대를 깎아내리는 것일 수 있습니다. 그건 본인을 위한 것이지, 상대를 위한 객관적인 평가가 아닙니다. 오지라퍼의 말은 사뿐히 즈려밝고 지나가는 게 우리가 휘둘리지 않고 살아가는 방법입니다.

 

물론, 먼저 다이어트를 시도한 사람이 조언해줄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그에게 맞는 방법이지, 나에게는 맞지 않은 방법일 수 있습니다. 조언을 받을 수는 있지만, 비난을 받을 필요는 없습니다. 그것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아 마음고생, 폭식한다면 손해는 온전히 나 자신에게 돌아오기 때문입니다. 남의 이야기를 객관적으로 받아들이거나 그럴 자신이 없다면, 마음이 다치지 않게, 온전히 나의 편에서 나를 칭찬해 주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