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

빨간 날에 읽고 싶은 책을 만드는

카멜북스의 매일을 소개합니다.

Daily > Post

나무, 꽃, 그리고 우리를 아끼기로 합니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식목일에는 나무를 심어야 할 거 같고, 심지 않더라도 아껴야 할 거 같은 생각이 듭니다. 괜히 베란다에 놓인 식물에 물을 주고, 아무 생각 없이 지났던 길의 잔디의 미안함을 느낍니다. 저에게 식목일은 유독 나무와 꽃에 고마움과 미안함을 느끼게 하는 날입니다.

2019.03.29

 

 

이유는 모르겠지만, 식목일에는 나무를 심어야 할 거 같고, 심지 않더라도 아껴야 할 거 같은 생각이 듭니다. 괜히 베란다에 놓인 식물에 물을 주고, 아무 생각 없이 지났던 길의 잔디의 미안함을 느낍니다. 저에게 식목일은 유독 나무와 꽃에 고마움과 미안함을 느끼게 하는 날입니다.


나무와 꽃, 그리고 나를 아끼는 마음을 위해 김준 작가님의 <우리를 아끼기로 합니다>에서 일부 발췌한 멋진 글을 소개합니다. 


 

수선화


모서리 없이 헐렁하게 살아가며
오가는 일들에 집착하지 않고

별보다 별의 잔해를 헤아리는 사람이 되어
부서진 마음과 조각난 심정을 달래고

가끔 자신을 깊숙이 돌아보고
내 안의 것들을 최선 다해 사랑하며-





수선화의 꽃말은 자기 사랑, 자존심, 고결, 신비라고 합니다. 자신을 돌아보고, 나를 최선을 다해 사랑하자는 구절이 인상적인 《수선화》입니다. 여러분은 얼마나 나를 돌아보고 사랑하고 계시나요?



프리지아


내가 당신 옆에 있는 사람으로서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일은 당신이 무엇을 선택하건 용기를 주는 일, 슬픈 일이 있다면 그 슬픔에 기꺼이 동참해 주는 일, 내색하지 않는 힘겨움까지 눈치채는 일 그리고 무엇보다 당신을 가장 당신답게 지켜주는 일.

프리지아의 꽃말은 천진난만, 자기 자랑, 청함이라고 합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꽃이에요. 샛노란 프리지아를 선물 받을 때, 제 기분이 좋아진 것은 꽃말 때문이었나 봅니다. 어린아이처럼 기뻐하고, 자신감을 불러오는 마법이 있는 프리지아입니다.

* 식물 freesia는 '프리지어'가 맞는 표현입니다


 
피안화


슬픔이 이성을 뛰어 넘었을 때는 제정신이 아닌 게 당연하다. 이상한 사람이 된 것도 아니고 미친 것도 아니다. 너무 슬퍼서 북받치는 감정을 주체할 수 없는 것. 그건 우리가 지극히 인간적이기 때문이다. 그럴 땐 인생이 희로애락의 끊임 없는 반복이란 것을 기억해야 한다. 좋은 것만 계속되는 인생도, 슬픈 일만 되풀이되는 인생도 없으니 그 슬픔도 반드시 지나간다. 더 이상 아프지 않고 무덤덤해지는 시기가 기필코 온다.

피안화의 꽃말은 슬픈 추억, 죽음, 환생, 잃어버린 기억이라고 합니다. 다소 어두운 느낌이 들지만, '환생'이라는 꽃말이 눈에 띕니다. 김준 작가님의 《피안화》의 구절은 어둡지 않습니다. 인생의 희로애락이 있으니 슬픔에 좌절하지 않으면, 지나간다고 말하고 있어요. 여러분의 인생이 아프더라도, 무덤덤해지는 시기가 오니 조금만 기다려 주세요.


어릴 때는 부모님이 가져다주신 씨앗을 심기도 하고, 묘목을 사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어른이 되고 보니, 나무를 심는 일은 거의 없습니다. 그저 여기저기에서 들려오는 '나무 심기'라는 단어에, '오늘은 나무를 조금 더 생각하자'라는 마음만 먹고 있어요.

4월 5일,
식목일에 나무를 심기 어려운 분들은 저처럼 꽃과 관련된 책을 읽으면서,
꽃과 나무, 그리고 나를 아끼는 마음을 가지시길 바랄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