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

빨간 날에 읽고 싶은 책을 만드는

카멜북스의 매일을 소개합니다.

Daily > Post

고맙습니다. 빈틈 없이요.

종종 펜을 든다. 편지지가 아니라도 쓴다. 편지를 쓰는 일은 사랑하는 일이기에 저절로 순한 단어들이 하나둘 연상된다. 우리가 사는 세상이 꼭 다정한 것만은 아니지만 편지 속 세계에선 한없이 따뜻해질 수 있다. 그리고 이따금 용기 내어 나의 발음으로 꼭 말해 주어야겠다.

2018.07.12

 

 

 모범적인 아들로 아빠의 기대를 한 몸에 받는 지훈. 지훈의 말이라면 뭐든지 들어주는 세상에서 제일 따뜻한 아빠지만, 엄청난 잔소리쟁이다. 아이돌이 하고 싶어, 아빠 몰래 학원이 아닌 연습실로 향하는 지훈의 마음도 그리 편하지는 않다. 아빠의 잔소리와 관심이 부담스러우면서도 한편으로는 늘 고맙다.
- KBS 드라마 <최고의 한방> 중에서 

 

 

 


출처: 김민재 인스타그램 @real.be
 

지금 여러분들에게 잔소리를 하고 있는 사람은 누구인가요?

아마 부모님이 가장 많이 하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오늘은 또 그분들이 어떤 잔소리를 하셨는지 생각해 보세요.

"차가운 거 먹지 말아라."
"잘하고 오너라."
"안 되더라도 괜찮아."
"항상 네 편인 거 잊지 말고."
 

 

 

언뜻 생각해도 이렇게 많은 잔소리를 들었는데요, 반대로 생각해 볼까요?

나를 사랑하는 사람, 내가 사랑하는 그 사람들을 위해 해 준 말은 무엇인가요? 


입 밖으로 차마 꺼내기 힘든 말, '고맙다', '사랑한다'.
살가운 성격이 아닌 탓에 더 힘들게 느껴지셨을 거예요.

<우리를 아끼기로 합니다>의 김준 작가님은 차마 하지 못했던 말을 글로 전하는 일이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의 것이라 생각하였습니다. 

종종 펜을 든다. 편지지가 아니라도 쓴다. 편지를 쓰는 일은 사랑하는 일이기에 저절로 순한 단어들이 하나둘 연상된다.
우리가 사는 세상이 꼭 다정한 것만은 아니지만 편지 속 세계에선 한없이 따뜻해질 수 있다.
그리고 이따금 용기 내어 나의 발음으로 꼭 말해 주어야겠다.

고맙습니다. 빈틈 없이요.
고맙습니다. 빈틈 없이요.